Last week, it was all about the offense. This time around, it's time to give some love to the pitching.

Last Wednesday, the top candidates for Minor League Hitter of the Year were discussed. Let's move on to the best arms the Minor Leagues had to offer in 2010.
지난주에 조나단 마요(Jonathan Mayo)가 올해의 마이너리그 타자들을 선정했는데, 몇 일전에 올해의 투수후보들이 나왔습니다. 간략하게 올립니다.

Two things to remember when looking at this list : These are candidates for MLB.com's MiLB Starting Pitcher of the Year, so there aren't any relief pitchers to be found. Secondly, like with the hitters, this is based on performance, not prospect status. Of course, the ability of someone to pitch well at a young age at higher levels will undoubtedly be taken into account, but there will also be players who many wouldn't consider "true prospects" on this list. Any opinions? Send them to the e-mail address at the bottom.
일단 아래 명단을 보기전에 기억해둬야 할 점은 이 명단에는 (당연한 얘기지만) 릴리프 투수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타자와 같은 기준으로 퍼포먼스(성적)에 기반을 뒀지, 결코 유망주 스텟에 기준을 둔게 아니라고 하는군요. 물론 그 레벨에 상대적으로 어리면 약간의 가산점이 추가되었다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ristopher Archer, Cubs
2010 stats: 15-3, 2.34 ERA, 142 1/3 IP, 102 H, 65 BB, 149 K, .200 BAA

Already named the Cubs' organization Minor League Pitcher of the Year, Archer split the season between the Class A Advanced Florida State League and Double-A Southern League and actually pitched better up a level. His .200 combined batting average against was among the lowest in all of the Minors, as was his opponents' OPS (.575). To cap it off, he rebounded from a rough playoff start to win Game 1 of the Southern League championship series against Elih Villanueva.
이미 컵스내 올해의 마이너 투수상 후보에도 이름이 올랐던 아쳐(Christopher Archer)는 올해 상위 싱글 A와 더블 A에서 뛰었으며 그 레벨에서 더 좋은 투구를 했다. 그의 피안타율(.200)은 마이너 톨틀어 가장 낮은 피안타율이었으며, 피OPS역시 탑급이었다.
06년 클리브랜드 5라운드(전체 161번픽)로 뽑혔지만, 여전히 어린 나이(88년 9월생)인 아쳐는 시즌 내내 좋은 투구를 기록했지만, 더블 A 플옵 첫 경기에서 중압감(?)을 이기지 못한체 3이닝 8피안타 8실점(6자책)이나 했지만, 플옵 2라운드 1차전에서 잭슨빌 선즈(플로리다 더블 A)를 상대로 6이닝 4피안타 무실점 1BB/8K를 기록하면서 리바운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Kyle Drabek, Blue Jays
2010 stats: 14-9, 2.94 ERA, 162 IP, 126 H, 132 K, .215 BAA

The key to the Roy Halladay trade had a terrific first season in the Blue Jays organization, good enough to earn his first callup to the big leagues. He led the Double-A Eastern League in wins, was third in ERA and finished tied for third in strikeouts. For his efforts, he was named Eastern League Pitcher of the Year.
할러데이(Roy Halladay)딜의 핵심 칩이었던 드라벡(Kyle Drabek)은 올해 토론토 팜에서 아주 좋은 활약을 했고, 최근 빅리그로 콜업되었다. 그는 올해 이스턴 리그 다승왕을 차지했으며, ERA는 3위, 삼진은 공동 3위로 끝마쳤다. 그리고 그는 올해의 이스턴 리그 투수상을 수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Robert Erlin, Rangers
2010 stats: 6-3, 2.12 ERA, 114 2/3 IP, 89 H, 17 BB, 125 K, .213 BAA

He started, he relieved, he dominated. Of his 28 games, 17 were starts. The 2009 third-round pick finished third in the Minor Leagues in ERA, struck out 9.81 per nine innings while only walking 1.33 per nine. Of those who finished in the top 25 in ERA, Erlin's .575 OPS against was third-lowest. And he did it all at age 19 in the South Atlantic League.
로비 에린(Robert Eriln)은 어떤 상황(선발로 17경기 & 릴리프로 11경기)에서도 도미네이트했다. 09년 텍사스의 3라운드(전체 93번픽)으로 뽑힌 그는 ERA에서 3위를 기록했으며, 9이닝당 삼진은 9.81개에 이르렀으며, 9이닝당 볼넷 허용은 고작 1.33개에 불과했으며 .575의 피OPS는 3위를 기록하면서 19살의 선수로는 아주 좋은 활약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Jeremy Hellickson, Rays
2010 stats: 12-3, 2.72 ERA, 119 1/3 IP, 107 H, 37 BB, 127 K, .242 BAA

He led the International League in ERA and finished tied for third in wins and sixth in strikeouts. He struck out 9.4 per nine innings while only walking 2.7. In another organization, he probably wouldn't have been in the Minors long enough to be considered for this, and chances are, he won't get another chance to win such an award.
헬릭슨(Jeremy Hellickson)은 IL ERA 1위를 차지했으며, 다승은 3위, 삼진은 6위를 기록했다. 그의 9이닝당 삼진은 9.4개였으며 볼넷은 2.7개에 불과했다. 그는 이제 더 이상 이런 상에 노미네이트될 일이 없을것이라고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John Lamb, Royals
2010 stats: 10-7, 2.38 ERA, 147 2/3 IP, 122 H, 45 BB, 159 K, .226 BAA

Just 20, Lamb pitched at three levels and only had a small hiccup when he hit Double-A, and even there he adjusted and showed improvement. A lefty with a 9.69 K/9 ratio and other strong peripherals is nothing to sneeze at. He's way ahead of the curve at this point developmentally.
19살의 나이(90년 7월생)의 나이로 람(John Lamb)은 3개의 레벨에서 뛰었다. 그는 단지 더블 A에서만 곤란한 성적을 냈지만, 개선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ey McNutt, Cubs
2010 stats: 10-1, 2.48 ERA, 116 1/3 IP, 93 H, 37 BB, 132 K, .217 BAA

McNutt began the year in the Midwest League and finished it up two levels in the Double-A Southern League. He absolutely dominated his first two stops before hitting a bit of a wall in his three Double-A starts. He did respond with a strong playoff win, and considering he's just 21 and finishing his first full season, he's far exceeded expectations.
맥넛(Trey McNutt)은 시즌을 MWL에서 시작했지만, 결국 시즌을 더블 A에서 끝냈다. 그는 A레벨에서는 확실히 도미네이트했다. 그는 더블 A 플옵에서 리바운딩했고, 20살의 나이로 첫 플시즌을 끝마치며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여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tthew Moore, Rays
2010 stats: 6-11, 3.36 ERA, 144 2/3 IP, 109 H, 61 BB, 208 K, .210 BAA

Ignore the win-loss totals -- that's even less under a pitcher's control in the Minors than it is in the big leagues. Moore's on this list because of the .210 batting average against and the 208 K's. He's the first Minor League pitcher to top 200 strikeouts in a season since 2005, and he's the first to win strikeout titles in successive years since at least 1990. His 12.9 K/9 rate with so many innings pitched is equally rare.
무어(Matthew Moore)의 승패 기록은 무시해도 좋다. 그의 올해 피안타율은 .210에 불과했고, 삼진은 208개나 잡았다. 그의 200K돌파는 2005년 이후 마이너리그 투수가운데 처음이었으며, 1990년 이후 2년 연속으로 백투백 삼진왕을 차지한 선수가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van Nova, Yankees
2010 stats: 12-3, 2.86 ERA, 145 IP, 135 H, 48 BB, 115 K, .250 BAA

Nova got thrown right into the fire of an intense playoff race in New York and has more or less held his own, impressive considering the Yankees left him unprotected for the 2008 Rule 5 Draft (think the Padres wish they had kept him after selecting him?) The right-hander followed up his breakout 2009 season by finishing second to Hellickson in ERA and tied with him in victories. He was eighth in srikeouts as well.
노바(Ivan Nova)는 08년 룰 5 드레프트때 보호받지 못함을 생각해볼때 엄청난 발전을 이루면서, 양키스의 플옵에 강력한 후보로 떠올랐다. 그는 올해 브레이크아웃시즌을 보내며 헬렉슨에 이어 ERA 2위를 기록했고, 삼진은 8위를 기록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Rudy Owens, Pirates
2010 stats: 12-6, 2.46 ERA, 150 IP, 124 H, 23 BB, 132 K, .226 BAA

Owens had a solid first half (3.00 ERA, .233 BAA) and a spectacular second half (1.41, .213) to put himself firmly on this list. The Easern League All-Star and 2009 MLB.com Class A Starting Pitcher of the Year showed he can be just as stingy against higher-level hitters, allowing just 23 walks for a 1.38 BB/9 ratio and 5.74 K/BB average.
오웬스(Rudy Owens)는 솔리드한 전반기를 보낸 후 후반기에는 엄청난 성적을 올려주면서 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릴 수가 있었다. 이스턴 리그 올스타에 선정되었으며, 작년 사무국 선전 올해의 싱글 A 투수상을 받기도 했다. 그는 올해 150이닝을 던지면서 고작 23개의 볼넷만을 허용했으며, 이는 9이닝당 1.38개에 볼넷에 지나지 않는 수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tt Packer, Indians
2010 stats: 9-7, 2.04 ERA, 132 2/3 IP, 112 H, 22 BB, 123 K, .231 BAA

Packer finished second in the Minors in ERA and the 2009 32nd-rounder made a double-jump from Class A ball to Double-A in the process. The University of Virginia product had an impressive 5.59 K/BB ratio and made his living on groundballs with a 2.58 GO/AO ratio.
09년 클리브랜드의 32라운드(전체 965번픽)로 뽑힌 페커(Matt Packer)의 ERA의 리그 2위를 기록했으며, 한 단계를 스킵하고 더블 A에서 시즌을 끝마쳤다. 버지니아대학출신으로 5.59K/BB는 아주 좋았으며, 2.58GO/AO역시 좋았다.
이대로 성장해준다면 거의 스틸 of 스틸픽일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Julio Teheran, Braves
2010 stats: 9-8, 2.59 ERA, 142 2/3 IP, 108 H, 40 BB, 159 K, .208 BAA

The 19-year-old Colombian managed to finish in the top 25 in overall ERA while pitching across three levels. He was a Carolina League All-Star and a Futures Game participant while striking out more than 10 batters per nine innings while having one of the lowest opponents' batting average in the Minors.
고작 19살의 이 콜롬비안(Julio Teheran)은 올해 3개의 레벨에서 뛰면서 Top 25안에 자신의 ERA를 집어넣았다. 그는 케롤라이나 리그 올스타에 선정되었으며, 퓨처스 리그에서 참가했다. 올해 마이너에서 가장 낮은 피안타율을 기록하면서도 9이닝당 삼진은 10개가 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Elih Villanueva, Marlins
2010 stats: 14-4, 2.26 ERA, 179 IP, 137 H, 34 BB, 115 K, .212 BAA

The 24-year-old Florida State product (2008 Draft) was a workhorse for Double-A Jacksonville, finishing fourth among all Minor League pitchers in innings pitched. They were valuable innings to boot, as the right-hander finished sixth overall in ERA and had one of the lowest opponents' averages as well. Not a big strikeout pitcher, he didn't hurt himself with walks at all (1.71 BB/9) and helped the Suns make it to the Southern League championship series (even though he lost Game 1).
빌라누에바(Elih Villanueva)는 08년 플로리다의 27라운드(전체 808번픽)로 뽑혔으며, 올해 잭슨빌에서 워크호스적인 모습을 보여주면서 전체 마이너투수가운데 4번째로 많은 이닝을 소화해줬다. 올해 ERA 6위를 기록하면서 피안타율도 낮았다. 스터프형 투수는 아니지만, 볼넷을 잘 허용하지 않았으며, 잭슨빌을 서든리그 침피언십에 올리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담당했었다. 물론 1차전을 패배했지만...

Others of note: Brandon Beachy (who actually won the Minor League ERA crown, but only started 13 of his 35 games), Charles Brewer, Austin Hyatt, Tom Milone, David Phelps, Graham Stoneburner

신고
Posted by akira8190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uth Korean catcher Ji-Man Choi, who batted .378 for the last-place Mariners, on Tuesday was named Arizona League MVP.
시애틀 매리너스 산하 루키리그인 AZL Mariners에서 뛰고 있는 최지만(Ji-Man Choi)선수가 AZL MVP에 선정되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oi also ranked second in both on-base percentage (.459) and slugging (.541), collecting 17 doubles, a homer and 23 RBIs in 39 games before he was promoted to Class A Advanced High Desert.
최지만선수는 상위 싱글 A팀인 하이 데절트(High Desert)로 콜업되기전에 AZL에서 39경기동안 출루율과 장타율이 리그 2위를 기록했었고, ISO지수가 .163에 이를만큼 장타력을 뽑내고 있으며, BB/SO수치도 좋은 편인데다가 상위 싱글 A로 콜업되어서도 그 수치를 유지하고 있는 편입니다.

일단은 한 레벨을 스킵한 상태에서 타자리그에서 타자리그로 콜업되었기때문에 저 성적에서 나빠지지는 않을거 같습니다. 다만 자료에도 나와있듯이 BABIP수치가 너무 높게 나와있어서 운이 엄청 많이 작용되었다고 할 수 있을 겁니다.

AZL 자체가 어린 선수들의 수비에 대한 감각이 적은 편이기때문에 그런것도 어드벤티지가 되지 않을까 하는 추측을 해봅니다.

보통 포수들이 타격을 어느정도 하면 각광받는 이유중에 하나가 여전히 수비에 중점을 둔 포지션이라는 것때문인데, 다만 공격뿐만 아니라 포수로써의 자질도 같이 봐줘야 하는 곳 또한 포수포지션일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기록상으로 보면 포수라는 글자를 쓰기가 조금은 애매한 경기숫자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물론 타격이 어느정도 잘하는 시점부터 AZL Mariners의 감독이 수비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1루수로 기용했을 수도 있고, 로스터에 다양한 선수를 돌리기 위해 그랬을 수도 있을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위 싱글 A로 콜업되어서는 아직 1경기도 포수마스크를 쓰지 않았는데, 일단 최지만 선수가 소속되어 있는 하이 데절트가 플옵 진출 가능성이 있기때문에 포수로써의 가치보다는 방망이를 선호하면서 콜업되었을 가능성이 높을거 같네요.

마이너시절부터 플옵이라는 큰 무대에 서는 것이 그렇지 않은 선수보다 더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을거 같고, 팀이 플옵에 진출한다면 최지만 선수 개인에게도 좋은 기회가 될거 같네요.
신고
Posted by akira8190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Utah Jazz announced today that the team will play an eight-game preseason schedule which, for the first time ever, will feature three home games at EnergySolutions Arena. Jazz fans will get their first chance to see new additions Al Jefferson, Raja Bell and first-round pick Gordon Hayward when the team opens the preseason schedule at home, hosting the Northwest Division-rival Portland Trail Blazers on Oct. 7 at 7 p.m. MT.
유타의 프리시즌 스케줄이 공개되었습니다. 총 8경기를 치르는데, 홈3/어웨이5경기를 치르게 되었습니다. 프리시즌 첫 경기를 홈에서 디비전 라이벌인 포틀랜드와 맞붙기때문에 새로 영입된 빅알(Al Jefferson)과 1라운더인 헤이웨드(Gordon Hayward)가 대거 모습을 들어낼 것으로 예상되네요.

Utah will then play back-to-back road games, facing the Blazers at Memorial Coliseum (Oct. 11), Portland's home arena from 1970-1995, and at the Phoenix Suns (Oct. 12).
이 경기 후 포틀랜드의 원래 홈인 로즈가든말고 과거의 포틀랜드 홈구장으로 쓰였던 메모리얼 콜로세움에서 원정경기를 가진다고 하는군요. 이 2경기를 통해서 돈때문에 이적한 그 녀석(Wesley Matthews)을 볼 수 있을거 같네요.

The Jazz return home vs. Phoenix (Oct. 14) before heading to Los Angeles to compete for the second straight year in the four-team L.A. Shoot-Out at Staples Center, where the Jazz will play the L.A. Clippers (Oct. 16) and either the L.A. Lakers or Denver Nuggets (Oct. 17) in a winners vs. winners, losers vs. losers bracket format. The Jazz will then face the Lakers at Honda Center in Anaheim, Calif. (Oct. 19), before wrapping up the preseason schedule by hosting the Sacramento Kings (Oct. 22).

This year's schedule marks the first time ever the Jazz has hosted three preseason games in Salt Lake City, and will be the first time since 2001 that the team plays three preseason games in the state of Utah.
신고
Posted by akira8190
Red Sox lose RSN ratings lead

보스턴의 6년 연속 지역 케이블 방송사 시청률 Top의 아성을 깨져버렸고, 1위에서 5위까지 떨어졌다.

올스타브레이크 시점에 보스턴을 중계하는 NESN의 시청률은 지난해에 비해 36%나 하락하며, 평균 레이팅은 6.25가 되었다.

보스턴 지역방송사가 1위행진을 하기직전이 2003년인데, 그때 시애틀의 방송을 주관하고 있었던 FSN Northwest는 11.53 rating이였다. 올해 NESN은 7.86 rating을 기록중인데, 보스턴 위로는 카즈(9.70 on FS Midwest), 트윈스(7.85 on FS North), 필리스(7.20 on CSN Philadelphia), 레즈(6.52 on FS Ohio)가 존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시즌 새로운 구도가 펼쳐지는 가운데 하위권팀에 약진이 두들어지고 있다. 워싱턴은 2005년 몬트리올에서 워싱턴으로 옮겨온 이후 졸곧 최하위를 기록했지만, 올시즌 처음으로 다량의 지역 TV 구매자들이 늘어나면서 꼴찌탈출을 기록했다. 네츠의 방송을 주관하고 있는 MASN과 MASN2의 ratings가 139%나 증가하면서 1.34 rating을 기록중인데, 이는 엔젤스(1.23 on FS West)와 에이스(1.23 on CSN California)보다 높은 수치이다.

네츠 시청률 주도의 가장 큰 원인은 아무래도 천재 투수인 스트라스버그(Stephen Strasburg)의 출연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실제로 그의 등판일에는 MASN방송 최고의 시청율을 기록중이며, 그가 등판했을때 평균 4.4까지 치솟아 가고 있다.

하지만, MASN 관계자에 따르면 딱히 스트라스버그때문만은 아니라고 말하고 있다. 왜냐하면 그는 겨우(?) 6월에야 콜업되었을뿐이고, 스트라스버그가 콜업되기 전에 이미 꼴찌 탈출을 했다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스턴의 경우 TV 시청자가 감소한 것은 레드삭스 네이션들이 예년에 비해 냉담해졌다는 것을 암시하는 것뿐만 아니다. 레드삭스 경기를 중계하는 라디오 방송인 WEEI-AM는 전반기에만 16.5%나 감소했다. 25세에서 54세 인구는 28%나 감소했으며, 이들 인구들이 시청하는 분포는 10.2%에 해당되는 수치이다.

43세의 심장병 전문의인 Mike McLaughlin씨는 보스턴에서 자라왔던 토박이며, 레드삭스의 열광적인 팬이다. 그러나 그는 올시즌 (예년에 비해) 더 적은 경기를 TV로 시청하고 있으며, 그의 친구들 역시 비슷하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한다. 올시즌은 특히 스타파워가 부족한 것이 네이션들을 끌어들이지 못하는 점이라고 말하고 있다. 특히, 매니나 제이슨 베이와 같은 선수들을 없다는 점에서 올해 레드삭스는 예년에 비해 임펙트를 내지 못한다고 한다.

"사람들은 오프시즌에 더 큰 것을 기대하고 있어요. 올해는 그냥 통과하는 느낌을 들었고, 왜 그냥 흘러보냈는지 의문이 들죠."

McLaughlin씨는 레드삭스의 슬로우스타터와 함께 지역에 다른 스포츠팀(셀틱스 & 브루인스)의 플옵으로 인해 시즌 초반에 인기가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시청자를 측정하는 것은 관점의 문제이긴 하지만, 레드삭스의 TV 평균시청자는 12만명으로 네츠보다 더 많이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워싱턴 지역 TV ratings는 올시즌 엄청 증가하고 있다.

네츠는 3만 천명의 평균시청자를 보유하고 있지만, 최근에 꼴찌탈출을 했다. 2년전만 하더라도 워싱턴은 2008시즌에 평균 8천명의 시청자로써 꼴찌를 차지했으며 MLB집계로 가장 적은 관람자였다.

하지만, 올시즌 시청자는 로열스경기를 주관하고 있는 FS Kansas City(2만 7천명)을 압지르고 있으며, 에이스 경기를 주관하고 있는 CSN California와 동률을 이루고 있다.

양키스 경기를 주관하고 있는 YES가 가장 많은 시청자(32만 8천명)를 보유한 가운데, 그 뒤를 메츠(24만 4천명)가 뒤쫓고 있다.

일반적으로 미전역으로 중계되는 방송의 경우 아주 낮은 시청율을 기록하는데, FOX는 지난해 1.9 rating을 기록중이며, 시청율은 2%정도 올라섰다.

ESPN의 시청자는 조금 더 낮은데, 1 rating/1.123 million home average을 기록중이며, 지난해(1.1/1.260 million)와 비슷한 수치이며, ESPN2의 지난해 수치는 0.7/852,000 homes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akira8190

The Philadelphia Phillies have won back-to-back NL pennants and were World Champions in 2008.

They have a talented roster, but is there more to their success than talent?
필리스는 2년 연속으로 NLCS에서 승리했고, 08년에는 WC에 등극하기도 했다. 그들의 로스터는 재능넘치는 선수들로 많지만, 이젠 재능보다는 성공에 더 집착하는듯하다.

Major League Baseball issued a warning to the Phillies on Tuesday concerning accusations that bullpen coach Mick Billmeyer was stealing signs during Monday night’s game against the Colorado Rockies at Coors Field.
쿠어스필드 원정 첫날 필리스의 불펜코치인 미키 빌레마이어(Mick Billmeyer)씨가 불펜에서 사인훔치는 광경을 봤다는 제보가 사무국에 접수되었다.

"We have looked at the video and talked to the Phillies about the actions of their bullpen coach," a Major League Baseball official told FOXSports.com.

"We found the evidence inconclusive on what was being done, but we have spoken to the Phillies about the situation, and the umpires have been told to be on full alert as to what is going on."
FSN과의 대화에서 사무국측은 이런 상황에 대해 비디오로 확인하고 필리스의 불펜코치에게 이 사실을 전달했으며, 아직 정확한 결론에 도달한 상황은 아니라고 한다. 그리고 심판들에게도 주의깊게 관찰하라는 지시를 내린 상태이다.

The Rockies are the second team that's filed a complaint about the Phillies, according to a source close to the situation. It's believed the New York Mets made a similar accusation after the Phillies knocked around Mets left-hander Johan Santana on May 2.
필리스와 관련된 이런 논쟁에 대해 록스만이 이런 불만을 토로한 팀이 아니다. 지난 2일에는 메츠로부터도 이런 불만을 들어야만 했었다.

The incident in Colorado was brought to light during the telecast of the Rockies-Phillies game on Monday night by FSN Rocky Mountain, which showed that with the Phillies hitting in the top of the second inning, Philadelphia bullpen coach Mick Billmeyer was using binoculars to look in at Rockies catcher Miguel Olivo.
이런 상황은 FSN 콜로라도의 중계진에 의해 알려졌는데, 2회초 필리스의 공격때 빌마이어씨는 록스 포수인 미구엘 올리버(Miguel Olivo)를 망원경으로 관찰했다는 것이다.

The video also showed Phillies center fielder Shane Victorino in the dugout on the bullpen phone.
이어 필리스의 CF인 셰인 빅토리노(Shane Victorino)는 덕아웃과 전화통화하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The Phillies claimed that Billmeyer was evaluating the Philadelphia catcher, according to a source, although the evidence wouldn't support that claim; Billmeyer was using the binoculars during the top of the second hitting, when the Phillies were hitting — which means Miguel Olivo of the Rockies was the catcher.
필리스의 주장은 자신들의 포수를 관찰하기 위함것이라고 반박했지만, 이런 주장을 전혀 지지를 받지 못하는 상황이다. 왜냐하면 빌레마이어씨가 망원경을 사용한 시점은 2회초이기 때문이다. 즉, 필리스가 타격을 할때이며, 그들이 말하는 포수는 결국 록스의 포수를 봤다는 뜻이라는 것이다.

신고
Posted by akira8190


티스토리 툴바